전체뉴스

Total News

국내 돌파감염 647명…얀센·화이자·AZ순

입력 2021-07-21 18:11:26 수정 2021-07-21 18:11: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돌파감염 국내 사례가 647명으로 집계됐다.

2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국내 돌파감염 사례는 647명이었다. 돌파감염이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2주 뒤에도 감염되는 경우다.

백신 종류를 기준으로 하면 얀센이 364명, 화이자 145명, 아스트라제네카(AZ) 138명이었다.
접종 10만명 당 돌파감염 비율은 12.0명으로 얀센 32명, 아스트라제네카 14.1명, 화이자 4.4명이다. 돌파감염자 중 위중·증으로 진행된 사례는 4명이며 사망자는 없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모든 백신에 있어서 돌파감염은 시간이 지나면서 나타날 수 있는데 발생 비율은 극히 낮은 상황이다. 이례적이거나 특이적인 사항은 아니다"라며 "접종 14일(2주) 후 확진된 사례를 추정사례로 보고 특이 징후가 나타나는지를 보고 있다. 확정사례와 구분하는 기준은 추정 노출일이 14일 미만 또는 이상인지에 따라 확정(결정)되는데 확정사례 통계는 별도 분류해 관리하지 않는다"고 했다.

박영준 팀장은 "돌파감염을 주 단위로 모니터링하고 백신 효과 자체를 초기 분석할 때 90% 이상으로 확인돼 현재 특이사항이라고는 보진 않는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7-21 18:11:26 수정 2021-07-21 18:11:26

#코로나19 , #돌파감염 , #얀센 , #화이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