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백신 접종자 대상 부스터샷 검토 가능성 언급

입력 2021-07-26 17:48:45 수정 2021-07-26 17:48: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민의 7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난 뒤에 정부가 부스터샷 검토를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스터샷이란 백신 접종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일정 시간이 지난 뒤에 추가접종하는 것을 의미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자기 변화를 하고 있는 만큼 이와 같은 판단을 해야 한다"면서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자기 변화를 하는 만큼 이같은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총리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사의 백신을 위탁생산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8월 말이나 9월 초 쯤 시제품이 나온다는 것 같다"며 "시제품은 엄격한 검사를 해서 테스트를 통과해야 하니, 이를 활용할때 까지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7-26 17:48:45 수정 2021-07-26 17:48:45

#코로나19 , #부스터샷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