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비수도권 오늘부터 3단계 시행...식당·카페 밤10시까지

입력 2021-07-27 10:15:01 수정 2021-07-27 10:1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7일 0시부터 3단계로 격상됐다.

3단계는 코로나19의 '권역 유행'이 본격화되는 단계로,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과 사적모임 인원이 제한된다.

내달 8일까지 적용하는 이번 조치에 따라 비수도권의 식당, 카페 영업은 밤 10시까지 매장 영업이 가능하고 그 이후로는 포장이나 배달만 허용된다.

유흥·단란주점, 클럽·나이트,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무도장, 홀덤펍·홀덤게임장, 노래연습장, 목욕장업, 수영장, 방문판매 직접판매홍보관은 오후 10시 이후 아예 문을 닫는다.

영화관, 독서실·스터디카페, 이·미용업, 오락실·멀티방, 상점·마트·백화점 등은 1∼2단계 때와 마찬가지로 운영시간 제한이 없다.

학원 역시 운영시간 제한은 없으나 좌석을 두 칸 띄우거나 시설면적 6㎡(약 1.8평)당 1명으로 밀집도를 조절해야 한다.

공연장도 관객 수를 5천명 이내로 유지하면 운영할 수 있고 놀이공원과 워터파크는 수용인원의 50%, 30%로 인원을 제한하면서 영업할 수 있다.

PC방 역시 좌석을 한 칸씩 띄우면서 시간제한 없이 영업할 수 있다.

실내체육시설도 운영시간 제한은 없으나 피트니스나 GX류의 경우 고강도 유산소 운동을 저강도 운동이나 유연성 운동으로 대체해야 한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제한 조치의 경우 비수도권에서도 이미 지난 19일부터 적용되고 있다. 이 조치는 애초 내달 1일까지 시행되는 것으로 돼 있었으나 3단계 격상에 따라 자동으로 내달 8일까지로 1주일 연장됐다.

다만 동거하는 가족이나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경우, 임종을 지키는 경우에 있어서는 예외적으로 제한된 인원 기준을 넘어서 모일 수 있다.

상견례는 최대 8명, 돌잔치는 최대 16명까지다.

지역축제, 설명회, 기념식 등의 행사 인원과 집회·시위 인원도 50명 미만으로 제한된다.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대전광역시와 경남 김해시는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했고 강원도 양양군은 지난 25일부터 4단계를 시행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7-27 10:15:01 수정 2021-07-27 10:15:01

#비수도권 , #식당 , #카페 , #카페 영업 ,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