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제주 곶자왈 숲길에서 길 잃은 관광객, 경찰 드론팀이 수색 23분만에 발견

입력 2021-08-04 17:37:01 수정 2021-08-04 17:37: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주 곶자왈 숲길에 들어가 탐방하던 중 길을 잃어버린 관광객이, 경찰 드론 수색을 통해 무사히 발견돼 구조됏다.

4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0시 1분께 119에 전화를 건 한 남성이 다급한 목소리로 '화순 곶자왈인데요'라고 말한 뒤 전화가 끊어졌다.

이후 신고자의 전화기 전원이 다시 꺼졌고, 통화가 되지 않는 상황임을 안 경찰과 소방이 수색에 나섰지만 신고자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이튿날인 3일 오전 경찰 드론팀이 출동해 현장 수색에 함께했다.

현장에는 수색견과 인력이 투잎돼 숲길쪽을 수색 중이었지만, 숲이 우거진 곳이라 진입하기 힘든 상황이었다.

드론팀은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 영농 폐기물 집하장 서측을 수색 지역으로 정해, 드론을 띄워 수색을 벌였다. 그 결과 열화상카메라가 이상 물체를 감지했고, 주간 카메라로 확대해 오전 10시 50분께 구조를 요청했던 A(68)씨를 발견했다.

드론팀이 드론 수색을 벌인 지 23분 만이며, 최초 신고 접수 후 약 13시간 만의 구조였다.

A씨는 상공에 운행중인 드론을 보고 손을 흔드는 등 구조 요청을 했고, 드론팀이 119구조대에 A씨의 위치르 안내해 안전한 구조가 가능했다.

A씨는 다소 탈진한 상태였으며 찰과상이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후 아내와 함께 곶자왈 숲길을 걷던 중 소 떼를 만나 피하는 과정에서 아내와 길이 엇갈렸다. 그는 길을 잃고 숲속에서 혼자 밤을 지샐 수 밖에 없었다.

지난해 6월부터 운영 중인 제주경찰청 드론팀은 현재 수색용 드론 4대와 교육·훈련용 드론 1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자격증을 보유한 행정관 2명이 드론을 운용한다.

경찰 관계자는 "드론으로 험한 계곡이나 우거진 숲 등 사람이 직접 수색하기 어려운 곳까지 살펴볼 수 있어서 보다 효율적으로 수색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8-04 17:37:01 수정 2021-08-04 17:37:01

#드론 , #제주 , #곶자왈 , #숲길 , #경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