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환경 보호 위해 캡슐커피 용기 회수 프로그램 적극 활용해야

입력 2021-08-10 09:34:10 수정 2021-08-10 09:34: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캡슐커피 소비가 증가하는 가운데 사용 후 버려지는 일회용 캡슐용기도 함께 늘고 있어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 주요 21개 캡슐커피 제품의 용기재질을 확인했다. 그 결과 4개 상품은 알루미늄, 17개 제품은 플라스틱(폴리프로필렌,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 등)이 주된 재질로 이루어져 대부분 재활용이 가능했다. 하지만 뚜껑, 커피찌꺼기 등의 내용물을 제거하기 쉽지 않아 재활용을 위한 분리배출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캡슐커피 용기를 분리배출하기 위해서는 뚜껑인 리드 부분을 분리하고 본체 내부에 남아있는 커피찌꺼기를 완전히 제거해야 한다. 그러나 밀봉된 용기의 구조적 특성상 분리 과정이 쉽지 않다.

이러한 이유로 최근 1년 이내에 캡슐커피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500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캡슐용기를 재질에 맞게 분리 배출하는 소비자가 42.0%(210명), 일반쓰레기로 배출하는 소비자는 41.4%(207명)였다.

또한 캡슐커피는 재활용의무대상 포장재 중 분리배출 표시 예외 품목으로 개별 용기에 재활용 도안 및 재질이 표시되어 있지 않다. 소비자가 캡슐용기의 이물질을 완전히 제거하고 재활용 쓰레기로 배출해도 작은 크기, 알 수 없는 재질 등의 이유로 선별과정에서 일반쓰레기로 버려질 가능성이 높다.

일부 사업자는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캡슐용기를 무료로 수거하여 재활용하는 ‘캡슐 회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네스프레소만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캡슐용기를 회수하고 있다. 미국, 유럽 등에서는 네스프레소 뿐만 아니라 네스카페, 일리 등 8개 브랜드의 사업자가 캡슐 회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의 경우 네스프레소 캡슐커피를 구입한 290명 중 ‘캡슐 회수 프로그램’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는 38.3%(111명)에 불과했다. 사업자의 ‘캡슐 회수 및 재활용’은 소비자에게 편리하고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도 효율적인 방식이므로 해당 사업을 적극 홍보할 필요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캡슐커피 판매 사업자에게 ▲캡슐 회수 프로그램 도입 및 소비자 참여 활성화 방안 마련 ▲장기적으로 분리배출 및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캡슐용기 개선 등을 권고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사업자가 운영하는 캡슐 회수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할 것 등을 당부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8-10 09:34:10 수정 2021-08-10 09:34:10

#캡슐커피 , #환경보호 , #커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