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靑, 청원 게시판 '여가부 폐지론' 일축…"강하고 성숙한 사회 만들어야"

입력 2021-09-07 17:06:34 수정 2021-09-07 17:06: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청와대는 7일 여성가족부의 존폐를 각각 주장하는 청원에 대해 "여성가족부는 성평등 가치 확산, 포용적 사회환경 조성을 위한 역할이 있다"며 폐지 주장을 일축했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가부를 폐지', '여가부 존치·강화' 등 대립하는 주장을 펼치는 청원이 각각 올라왔다.

류근혁 사회정책비서관은 청원 답변에서 "정부조직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여가부는 2001년 여성에 대한 차별을 시정하고자 출범했고 현재는 여성뿐 아니라 한부모가족 등 취약계층 정책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에는 디지털 성범죄, 아동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등의 피해자 보호 체계 구축도 담당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류 비서관은 "한 사회가 얼마나 강하고 성숙한지는 다양성을 얼만큼 존중하고 포용하는지로 가늠할 수 있다"며 "공동체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는 포용적 환경을 만드는 것이 여가부에 주어진 역할"이라고 전했다.

최근 여가부의 폐지와 존치를 가운데 놓고 벌어진 공방에 대해 그는 "다양한 의견 표출은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가치를 찾는 과정"이라면서도 "이런 견해차가 극한 갈등의 양상으로 나타나면 오히려 사회적 논의를 저해한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 게시판에는 여가부 존치와 권한 강화를 주장한 청원이 올라왔고, 20만7천여명이 이 청원에 동의했다. 또 비슷한 시기에 여가부를 해체하라는 청원이 등장해 26만3천여명의 동의를 받으며 의견 차이를 보인 바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07 17:06:34 수정 2021-09-07 17:06:34

#여가부 , #폐지론 , #존치 , #강화 , #성평등 , #포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