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백신 접종률 곧 70% 달성할 듯…어린이·임신부 독감 예방접종도 시작

입력 2021-09-14 09:44:11 수정 2021-09-14 09:44: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추석 연휴 전까지 전 국민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70%(3천600만명)까지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가운데 현재 순조로운 접종이 이루어지고 있다.

또 이와 별개로 정부는 겨울철 인플루엔자(독감) 유행 차단을 위한 독감 백신 접종을 진행한다. 어린이·임산부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독감 백신 접종도 14일부터 시작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3천315만2천722명이다. 이는 전체 인구의 64.6%에 해당하는 것으로 70% 달성까지 285만명 정도가 남은 상황이다.

지난주 평일 기준 일일 신규 1차 접종자는 30만명~60만명이었고, 이 같은 속도라면 이번 주 중에 난항 없이 7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주로 18~49세를 대상으로 한 1차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백신별 권고 횟수 만큰 맞은 '접종 완료율'도 빠른 속도로 높아지고 있다.

전날을 기준으로 접종 완료자에 속하는 인원은 2천6만1천878명으로 전체 인구 중 39.1%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접종률이 상당 수준으로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며 "금주 중, 추석 전에 70% 이상이 1차 접종을 완료한다는 목표 달성에도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도 오늘 시작된다.

독감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13세 어린이, 임신부, 만 65세 이상 어르신 등 전체 국민의 28%(약 1천460만 명)로, 인플루엔자 4가 백신을 맞을 예정이다.

이날부터는 생애 처음으로 접종을 받는 어린이(2회 접종 권고) 들이 먼저 예방접종을 받게 된다. 임신부 무료 접종도 동시에 시작된다.

인플루엔자 백신을 한 번만 맞으면 되는 만 13세 이하 어린이들은 한 달 뒤인 내달 14일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침에 따라 독감 백신 및 다른 백신과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간격에 제한이 없다. 따라서 내달부터 두 종류의 백신을 모두 맞게 될 고령층도 별도의 접종 간격이 필요하지 않다.

김기남 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전날 "코로나19 백신 접종 초기에는 과학적인 근거가 없어 14일이라는 접종 간격을 뒀다"며 "그러나 동시 접종으로 인해 이상반응이 생기거나 상호 영향을 미친다는 근거가 없고, 또 일반적으로도 (바이러스를 불활성화해 만든) 사백신인 경우에는 접종 간격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본인의 건강 상태 또는 이상반응에 대한 우려가 있거나 일정 조정이 가능하다면 코로나19 백신과 인플루엔자 백신 사이에 며칠 간격을 두고 접종하는 것도 권고하고 있다"며 "동시 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났을 경우에는 피해조사반을 통해 각각의 인과성을 심사해 판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14 09:44:11 수정 2021-09-14 09:44:11

#독감백신 , #어린이 , #임신부 , #접종 , #백신 , #코로나19 , #독감 , #무료접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