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이낙연 "난임 극복 위해 국영 시험관 시술 기관 지원·무료화 추진"

입력 2021-09-14 14:16:19 수정 2021-09-14 14:16: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낙연 전 대표가 출산 및 양육 관련 대선 공약을 발표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난임으로 고통받는 부부를 위해 시술에 필요한 의약품 구매 비용을 30%까지 세액공제하고, 국영시험관 시술기관을 지원하는 한편 시술을 무료화한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임신부에게는 입덧 치료 비용과 비급여 약값에 건강보험을 적용하여 임신으로 인한 비용 부담을 줄인다는 계획을 언급했다.

육아를 위해 만5세까지 매달 100만원의 양육비를 지급하는 방안을 말하며 "1명만 낳아도 현재의 다자녀 가구 지원 이상의 과감한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다자녀 가정의 기준을 세 명에서 두 명으로 완화하고, 셋째아부터 적용되는 대학 등록금 전액지원을 둘째아부터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무상급식 대상을 유치원생까지 확대하고, 초등학교 졸업 시까지 아동수당을 지급한다는 공약도 발표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9-14 14:16:19 수정 2021-09-14 14:16:19

#이낙연 , #대선공약 , #대통령선거 , #출산공약 , #난임 , #무상급식 , #아동수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