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더 활짝 웃는 한가위 되세요"…온가족 치아 건강, '이것' 알기

입력 2021-09-16 17:19:40 수정 2021-09-16 17:19: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치아 때문에 잠을 설친 적이 있는 사람은 구강 건강의 중요성을 잘 안다. 이가 아픈 것은 그 어디와도 비교하기 어려울 만큼 매우 고통스럽다. 그래서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아는 한번 손상되면 복구가 어렵지만, 좋은 습관과 주기적인 검진으로 건강한 치아를 유지할 수 있다. 온가족의 미소를 위한 연령대별 치아 건강 체크포인트를 알아보자.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치과·구강악안면외과 박관수 교수의 도움말을 참고했다.

유년기 아이들의 유치·영구치

어른들은 흔히 아이들의 유치를 '곧 빠질 치아' 정도로 생각해 관리를 소홀히 한다. 하지만 유치에 생긴 충치가 깊게 진행하면 영구치가 만들어지고 배열되는 과정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또 아이에게 정확한 칫솔질 등 양치질 방법을 알려주고, 스스로 구강관리 습관을 유지하도록 도와주자. 아이와 함께 치과를 정기적으로 방문해 구강 점검을 하는 것도 잊지 않아야 한다.

영구치가 새로 나면 충치를 주의해야 하는데, 특히 영구치 중 큰 어금니는 홈이 많아서 이물질이 끼기도 쉽고, 충치가 잘 발생하는 자리다. 홈 메우기 치료를 할것인지 고민해보자.

치아의 발육과 턱, 얼굴의 성장은 함께 이뤄진다. 치열이 고르지 않으면 턱이 비뚤어질 수 있고, 턱이 바르게 자리잡지 않은 상태면 치아의 배열이 흐트러질 수 있다. 안면 부위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청·장년은 사랑니 검진·치주질환 예방 스케일링

턱뼈 속에 누워서 묻혀있는 사랑니를 '매복 사랑니'라고 부르는데, 매복된 정도에 따라 통증이 발생하고 잇몸도 붓는다.

매복된 사랑니가 조금씩 노출되기 시작하면 음식이 낀다. 또 인접한 치아에 충치를 일으키기 쉽다. 따라서 당장 불편하지 않더라도 사랑니 검진을 받고 미리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또 일년에 한 번씩 스케일링을 받아 치석을 제거해주자. 플라크라고 불리는 '치태'와 '치태'가 쌓여 석회화된 '치석'은 치주 질환의 주요 원인이 된다. 성인은 1년 1회 건강보험 적용이 되는 스케일링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노년기, 치아 없어도 꾸준한 구강 관리

65세 이상 고령층 대부분은 최소 한 개 이상의 치아가 빠지기 마련이다. 노년기 치아 상실은 외적인 문제 뿐만 아니라 정상적 식사를 어렵게 한다. 식사를 못하면 영양 섭취가 어려워지고, 전반적인 삶의 질이 낮아질 수 있다.

따라서 치아가 없다고 해도 구강 관리와 치과 검진을 소홀히 하면 안 된다. 고령층이라고 해도 100세 시대인 만큼 앞으로 사용할 치아를 위해 임플란스 시술이나 틀니 등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 시술 후에는 임플란트가 잘 고정되어 있는지, 통증이나 잇몸 출혈 등은 없는지 살피는 게 좋다.

또 나이가 들면 침생 기능이 노화되므로 입안이 말라 세균이 번식할 수 있으므로 철저히 관리해주어야 한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16 17:19:40 수정 2021-09-16 17:19:59

#한가위 , #가족 , #건강 , #구강 건강 , #구강관리 , #추석 , #치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