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경기북부경찰, 가정폭력 집중 대응…'추석연휴에 40% 증가'

입력 2021-09-17 09:52:09 수정 2021-09-17 09:52: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가정폭력 신고가 증가하는 추석 연휴 기간을 대비해 미리 전수조사를 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오는 17일까지 관내 가정폭력 재발 위험이 있는 1천36가정을 전수조사 하고, 재발우려·알코올 중독·흉기 소지 등을 종합적으로 확인해 위기 가정을 추려낼 방침이다.

위기가정에 속하는 가정에서 112신고를 접수하면 적극적으로 사건 처리가 이뤄지며, 여성긴급전화나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과 함께 방문 점검을 할 계획이다.

또 다문화 가정의 신고에 빠르고 적극적인 대응을 하기 위해 13개 언어로 만들어진 '다국어 위험성 조사표'를 활용하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사후 모니터링 등 피해자 보호·관리에 힘쓸 예정이다.

모니터링을 통해 확인된 가정폭력 재발 우려 다문화가정은 28곳이다.

지난해 추석 연휴 동안 경기북부지역에서 접수된 가정폭력 관련 신고는 평상시보다 약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가정폭력 관련 신고 건수는 44.6건이었으나, 추석 연휴기간에는 하루 62.8건이 접수됐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정 폭력 신고에 대해 익일 전수합동조사를 실시, 촘촘한 피해자 보호·지원에 힘쓰겠다"면서 "유관기관과도 긴밀히 협업해 평온한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17 09:52:09 수정 2021-09-17 09:52:21

#가정폭력 , #전수조사 , #위기 , #경기북부 , #경찰청 , #추석연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