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슈돌' 사유리, 아들 300일 파티..."둘째 낳고 싶어"

입력 2021-09-27 09:42:52 수정 2021-09-27 09:42: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유리가 둘째를 낳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00회에서는 사유리와 백지영이 육아 토크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유리는 아들 젠의 300일 파티를 기획했다. 또 평소 사유리와 친분이 있던 백지영이 지원군으로 합류했다.

백지영은 젠에게 딸 하임이가 노래하는 영상을 보여줬다. 이를 본 사유리는 는 "딸 가진 엄마가 부럽다"라며 "둘째를 진짜 갖고 싶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처음에는 젠만 있으면 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아빠가 없으니 형제도 없으면 더 외로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백지영은 사유리의 말에 "나도 하임이만 생각하면 둘째를 낳고 싶다"고 말했다.

또 백지영은 “언제 육아가 가장 힘드냐”는 사유리의 질문에 “솔직히 나는 하임이랑 놀 때 제일 재미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하임이가 무조건 자신의 편이라고 자랑한 백지영은 “젠은 조금 더 크면 너가 수영복을 입었을 때 위에다가 수건을 올려줄 것”이라고 깜찍한 예언을 해 사유리를 흐뭇하게 했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9-27 09:42:52 수정 2021-09-27 09:42:52

#아들 , #파티 , #사유리 , #사유리 둘째 , #슈퍼맨이 돌아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