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복지부, 산후조리원 코로나19 방역 점검

입력 2021-10-15 16:15:37 수정 2021-10-15 16:15: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양성일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 1차관이 15일 오후 2시 충북 청주시 소재 해피맘 산후조리원을 방문하여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방역 관리 사항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다중이용시설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산후조리원 방역 현장 상황을 면밀히 살펴보고, 감염 예방 현장 점검 차원에서 진행됐다.

산후조리원은 감염에 취약한 산모와 신생아가 거주하는 시설로 복지부는 지난해 2월과 11월부터 ‘코로나19 유행 대비 산후조리원 대응지침’과 ‘산후조리원 종사자 및 이용자 행동수칙’을 4차에 걸쳐 상황변화에 맞게 마련하여 시행 중이다.

이에 따라 각 산후조리원에서는 ▲보건소와의 방역 협력체계 구축 ▲1일 1회 이상 소독 ▲공용물품 사용 자제 ▲집단교육 금지 및 방문객 최소화 등 적극적으로 방역 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양성일 1차관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산후조리원 종사자들과 이용자들의 협력과 노력으로 산모와 신생아를 위한 안전한 돌봄현장을 만들고 있다"면서 "향후에도 산후조리원 내 감염병 유입과 전파를 차단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10-15 16:15:37 수정 2021-10-15 16:15:37

#보건복지부 , #산후조리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