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경찰, '남탕 촬영' 유포 사건 수사 시작…"작성자 추적 중"

입력 2021-10-26 09:49:17 수정 2021-10-26 09:49: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탕을 불법 촬영해 SNS에 유포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은 25일 남성 목욕탕 내부를 불법촬영한 게시글 작성자 등에 대해 입건 전 조사(내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사회관계망서비스 '트위터'에 지난 19일 올라온 해당 게시물에는 '남탕 구경할 수 있는 데 발견했다'는 글과 함께 목욕탕 안에 나체로 있는 성인 남성과 어린이들의 신체 사진 등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게시자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 글이 올라왔고 현재까지 1만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게시글 내용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작성자 등을 특정하기 위해 내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26 09:49:17 수정 2021-10-26 09:49:27

#경찰 , #남탕 , #촬영 , #유포 , #수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