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지현 "아들 4살 때 ADHD 진단, 하루하루 눈물로 살았다"

입력 2021-11-04 09:26:10 수정 2021-11-04 09:26: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약 7년만에 다시 카메라 앞에 선 이지현(38)이 육아생활을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육아- 내가키운다'에서는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출연했다.

이지현은 현재 9살 딸과 7살 아들을 키우는 싱글맘이다. 그는 화려하게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시절이 기억이 안난다고 말할 정도로 약 9년간 아이들을 키우며 바쁜 일상을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이혼에 대해 “이혼을 후회하는 건 절대 아니다”라며 “단지 ‘내가 혼자서도 잘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자만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철부지 아가씨가 하루아침에 엄마가 된 것”이라며 “처음 아는 세계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들이 4살 때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진단을 받은 사실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지현은 "처음에 진단을 받았을 때는 괜찮을 거야','크면서 바뀌겠지'라고 생각했다"라며 "그런데 점점 하루를 더해갈수록 문제가 심각해지더라"라고 했다.

이어 "친구를 물기도 하고 때리기도 했다"라며 "유치원에 다니는 어머니들이 불안하다는 얘기가 들어오니깐 원장님도 '우경이는 함께 할 수가 없겠다'라고 하더라, 잘린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속상했다"라며 "(우경이가) 5, 6세 때는 하루하루 눈물로 살았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 상황 속에서도 이지현은 주변에 비슷한 상황을 겪고 있는 부모들이나 전문가 등과 교류하고, 스스로 공부도 하며 ADHD에 관한 공부를 하고 더 나아가 아이의 편에 서서 아이의 마음을 헤아리며 교육하고 사랑을 주려고 노력한다고 밝혀 모두를 감동케 했다.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는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1-04 09:26:10 수정 2021-11-04 09:26:10

#이지현 , #아들 , #눈물 , #그룹 쥬얼리 , #ADHD , #내가키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