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 직전 체중, 자녀 천식·알레르기 위험과 연관있다"

입력 2021-11-23 16:07:05 수정 2021-11-23 16:07: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하기 직전 체중으로 자녀의 천식 또는 알레르기 질환 위험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등장했다.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오타와 대학 소속 공중보건 대학원 세바스티안 스루고 연구팀이 지난 2012~2014년 사이 출산한 여성 25만 명의 임신 직전·임신중 체중과 태어난 아이의 7년간 건강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나타났다.

임신 직전 비만 체중이었던 여성이 출산한 아이는 출생 후 7년 간 천식 발생 위험이 다른 아이들에 비해 높았고, 알레르기 피부염과 아낙필락시스(과민증) 위험은 약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직전 과체중이던 여성에게서 출생한 아이는 알레르기 피부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다만 임신 전이 아닌 임신 중 산모의 체중은 출산한 아이의 알레르기 질환 위험과 연관성이 없었다.

또 모체의 염증은 태아에게까지 도달 할 수 있으며 태아의 면역체계가 생성되는 사이 염증에 노출되면 면역체계 발달이 비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미국 텍사스 대학 건강변환연구소(Health Transformation Research Institute) 소장 앨리슨 캐힐 박사는 모체의 체중이 자녀의 알레르기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지는 연구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밝혔다.

연구 자료를 얻기 어렵고 자료가 있어도 정확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소아기-주산기 역학연구 학회(Society for Pediatric and Perinatal Epidemiologic Research) 학술지 '소아기-주산기 역학' 최신호에 개제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1-23 16:07:05 수정 2021-11-23 16:07:05

#임신 , #체중 , #자녀 , #천식 , #자녀 천식 , #임신 직전 , #임신 전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