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쿠브 접속 오류로 오늘(14일)까지 과태료 부과 보류

입력 2021-12-14 16:29:19 수정 2021-12-14 16:29: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지난 13일에 이어 오늘(14일)도 방역패스 관련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방역패스 적용 첫날인 13일에 이어 14일에도 쿠브(전자예방접종증명서) 접속 오류가 잇따르면서 사용자들이 불편을 겪었기 때문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오늘부터는 방역패스 확인에 있어서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 보고 있다"면서도 "오늘도 시스템 과부하 문제로 작동이 원활하지 않은 측면에서의 방역패스 미확인 사례에 대해서는 벌칙 적용을 계속 유예한다"고 말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방역패스가 작동하지 않은 것이 시스템 때문인지 운영자가 입증해야 하냐'는 질문에 "확인이 썩 쉽지가 않기 때문에 오늘 정도까지는 현장에서 벌칙 적용이 쉽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은 14일 오후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예방접종 증명서 발급과 검증이 폭증함에 따라서 쿠브앱 서비스가 지연됐다"며 "계도기간 동안 사용량을 토대로 서버 사전조치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계도 기간 종료와 함께 예상보다 많은 접속량이 발생하면서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쿠브 앱에서 예방접종 기록을 캡쳐하거나 스크린샷으로 이미지를 보관하는 것은 인정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12-14 16:29:19 수정 2021-12-14 16:29:19

#쿠브 , #과태료 , #방역패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