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명문대생 유튜버, 수능 1등급 조작 시인..."거짓말 수습 안돼"

입력 2021-12-15 11:16:43 수정 2021-12-15 11:16: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명 공부 유튜버가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최근 이화여대 재학생으로 알려진 유튜버 A씨는 한국사 2등급을 제외한 전 과목에서 1등급을 받은 수능 성적표를 공개했다. 그러나 한 네티즌이 그의 성적표 문서 번호와 수험 번호를 조회해 1등급이 아니라는 사실을 밝혀내자 뒤늦게 조작을 시인했다.

A씨는 지난 14일 모든 영상을 내리고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저 때문에 피해를 보신 분들과 이번 일로 제게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2022수능을 본다고 인스타그램에 처음 공개했을 때,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분들이 저를 주목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시험을 치면서도 집중하지 못하는 제 모습에 이미 좋은 성적이 나오기는 힘들다고 생각했지만 수능 날 컨디션 조절 못하거나 심리적으로 흔들리는 부분도 제 실력이고 역량이기 때문에 성적이 어떻게 나오든 솔직하게 성적을 밝히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수능 당일, 시험을 보고 난 후에 제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 남겨진 기대 섞인 댓글들과 악플들을 보면서 이 성적을 공개했을 때 반응이 너무나 무서웠고 절대 해서는 안 될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제 성적과는 다른 가채점 표를 적어서 올린다면 이 일이 쉽게 끝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한 번 시작된 거짓말은 수습이 되지 않았고 결국 성적표를 위조하는 상황까지 가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번 일로 인해서 제가 얼마나 부족한 사람인지 알게 됐다"며 "신뢰하고 의지해주셨던 분들에게 실망감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네티즌에 의해 밝혀진 그의 올해 수능 성적은 한국사 2등급, 국어 2등급, 수학 4등급, 영어 2등급, 탐구 영역 각 4등급이다.

과거 A씨는 '서울대에 왜 가지 못했냐'라는 댓글에 "안 갔다는 생각은 왜 안 하냐. 나는 학교 프레임보다 내가 배우고 싶은 걸 배우고 싶었다. 삼수 정도 하면 대학이 다 의미가 있나 싶다. 더 이상 내가 싫은 걸 대학 가서 돈 주면서 배우기 싫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15 11:16:43 수정 2021-12-15 11:16:43

#명문대생 , #거짓말 , #수능 , #수능 성적표 , #이대생 , #공부 유튜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