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코로나 확산에 영업시간 제한 검토

입력 2021-12-15 12:56:32 수정 2021-12-15 12:56: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됨에 따라 정부가 사적모임 허용인원을 축소 및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재 6명까지 허용 중인 수도권 사적모임 인원을 4명까지 줄이고, 식당 및 카페 등의 다중이용시설의 영업 가능 시간을 오후 10시 등으로 단축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현 방역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를 시행하고자 한다"며 "추가적인 사적모임 규모 축소와 영업시간 제한까지도 포함하는 대책을 검토 중이며 이른 시일 내에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부겸 총리는 "사적모임 인원을 축소하고, 방역패스를 확대하는 등 방역을 한층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전국의 코로나 위험도는 3주 연속 ‘매우 높음’으로 평가될 정도로 여러 방역지표가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고 있어 답답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김 총리는 "이번 유행의 최대 분수령이 될 연말까지 정부는 ‘병상 확보’와 ‘백신 접종’에 방역의 우선순위를 두겠다"며 중등 이상 병상 5800개를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의료진의 소진을 막고 국민 생명을 지켜내기 위해 병상을 확충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운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감염병 전담 요양병원도 6곳을 추가하기로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12-15 12:56:32 수정 2021-12-15 12:56: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