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화이자 맞은 美 5~11세 어린이 중 8명 심근염 증상

입력 2021-12-17 13:57:13 수정 2021-12-17 13:57: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맞은 5~11세 어린이 중 8명이 심근염을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5~11세 어린이 가운데 8명에게 심장 바깥을 둘러싼 근육에 염증이 생기는 심근염 증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다만 CDC는 화이자 백신 접종과 심근염 발병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는지에 관해서는 명확히 하지 않았다.

CDC에 따르면 현재 미국의 5~11세 어린이에 대한 백신 접종은 700만 회분을 돌파했다. 510만 회분이 1차 접종이고, 200만 회분은 2차 접종이다.

앞서 CDC는 16~17세 남성 청소년의 심근염 발병률이 100만 회당 69건, 12~15세 남성 청소년의 경우 100만 회당 40건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17 13:57:13 수정 2021-12-17 13:57:13

#화이자 , #어린이 , #심근염 , #심근염 발병률 , #심근염 증상 , #화이자 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