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개그맨 강현, 간암 4기 투병 중..."하반신 마비 와"

입력 2021-12-19 14:24:47 수정 2021-12-19 14:24: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개그맨 강현(39)이 간암 4기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개그맨 강현은 최근 김형인의 유튜브에 출연해 "간암 1기를 진단받고 투병 했는데 최근에는 4기가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항암치료를 계속하니까 살이 다 떨어져 나갔다. 아직까지 회복이 안 된 상태다. 피부 트러블도 되게 많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몸이 안 좋은 상태다. 항암 주사가 제일 좋긴 한데 한 번 맞을 때마다 3~400만 원씩 한다. 지금 보험이 안 되는 상태라서 내년 3월까지는 먹는 약으로 항암을 진행해야 한다"며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임을 전했다.

또 그는 부작용으로도 고통을 받고 있다고 했다. "부작용으로 살짝만 닿아도 상처가 나버린다. 식욕부진도 생겼다. 새벽에 한 번, 저녁에 한 번 하루에 두 번 약을 먹는데 사람이 지친다. 약을 먹다보면 배가 부른다. 약 값도 엄청나다"고 말했다.



게다가 암세포가 척추에도 전이가 됐다고. 강현은 뼈가 녹고 신경을 눌러서 하반신 마비가 왔다. 방사선 치료는 끝났고 항암치료를 하고 있다. 수술은 지금 안 되는 상황이다. 수술 들어갔다가 닫고 나왔다. 간이 안 좋으니까 지혈하는 수치가 떨어졌다더라. 수술을 하면 위험 할 수도 있어 닫고 나왔다"며 "경과는 조금씩 좋아지고 있어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현재 건강 이야기했다.

김형인은 강현의 상황을 안타까워하며 "암 환자에게 가장 좋은 선물은 웃음이다. 희망을 주는 좋은 장치다. 또 많이 필요한 게 희망이다. 이겨낼 수 있다는 용기. 강현이가 지금 이런 상황인 걸 많은 사람들이 모르기 때문에 댓글로라도 응원의 메시지를 많이 보내주면 많은 힘이 되지 않을까 해서 영상을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영상에 대한 모든 수익금 전액은 강현이 수술비와 입원비에 보태 쓰도록 하겠다. 오해하지 말아주시고 댓글로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현은 SBS 8기로 개그계에 입문해 웃찾사에서 활약한 바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19 14:24:47 수정 2021-12-19 14:24:47

#개그맨 , #강현 , #간암 , #투병 , #개그맨 강현 , #하반신 마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