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성시경, 층간소음 논란에 사과..."더욱 조심할 것"

입력 2021-12-20 14:57:54 수정 2021-12-20 14:57: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층간소음 논란에 휘말린 가수 성시경이 사과했다.

성시경은 19일 자신의 SNS에서 “이웃분께 그날 직접 가서 사과드렸다”며 “다행히 잘 들어주셨다. 더욱 더 주의를 기울이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최근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윗집에 가수 S씨가 산다. 매일 같이 쿵쿵쿵 발망치에 지금은 음악을 시끄럽게 틀어놓고 있다”며 층간 소음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특히 누리꾼은 "광고에 저 연예인 나올 때마다 TV 부숴버리고 싶다. '잘 자'라더니..잠을 못 자겠다"고 가수 S에 대한 힌트를 줬고 이 가수 S씨로 지목된 사람은 성시경이었다.

성시경은 “고생해주는 밴드 멤버들과 식당을 가려다 코로나도 있고 해서 집에서 저녁 만들어 대접했는데, 다들 음악 듣자고 늦은 시간 1층 TV로 유튜브 음악을 들은 게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그는 평소 “의자 끄는 소리 안 나게 소음 방지패드를 달고 처음 슬리퍼도 신고 거의 앞꿈치로만 걷는다”며 층간 소음을 방지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 성시경 인스타그램)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20 14:57:54 수정 2021-12-20 14:57:54

#층간소음 , #성시경 , #사과 , #이웃 , #층간소음 논란 , #가수 성시경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