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토네이도에 휩쓸려 욕조통과 함께 날아간 아기 두 명, 극적 생존

입력 2021-12-20 07:13:47 수정 2021-12-20 07:13: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에서 최근 강력한 토네이도가 중부 지역을 강타해 아기 두 명이 대피해있던 욕조통까지 바람에 휩쓸려 날아갔지만, 아기들을 모두 기적적으로 생존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해외 언론들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켄터키주의 홉킨스 카운티에 사는 두 아기의 할머니가 이 지역 TV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해당 지역은 토네이도 피해가 가장 컸던 지역 중 하나다.

토네이도 발생 당시 할머니는 15개월 된 손자 카덴과 3개월된 손자 댈러스를 집안 지하실에 있던 욕조통으로 피신시켰고 욕조통 안에는 담요와 베개, 성경 한 권을 함께 넣어두었다.

하지만 곧 강력한 토네이도가 집을 습격했고 지하실의 욕조통까지 회오리바람에 흔들리다가 통째로 날아갔다.

할머니는 "욕조통이 들어 올려졌고, 내 손에서 벗어났다"면서 "나는 (욕조통을) 붙잡고 있을 수가 없었다. 나는 그저 '오 마이 갓'을 외쳤다"고 말했다.

당시 할머니는 욕조 물탱크에 뒷 머리를 맞았지만, 놀란 마음을 붙잡고 지하실까지 아수라장이 된 잔해 속에서 아이들을 찾기 시작했다.

욕조통은 뒤뜰에서 뒤집힌 채 발견됐고, 두 아기는 다행히 욕조통 밑에 생존해있었다.

그는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주여, 제발 아이들을 안전하게 돌려보내 주세요. 간청합니다' 뿐이었다"며 당시의 절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두 명의 손자 중 댈러스는 뒷머리에 큰 타박상을 입어 인근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한편 지난 10일 미 중부지역에 발생한 수십 개의 토네이도로 지금까지 켄터키주 75명을 포함해 모두 92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20 07:13:47 수정 2021-12-20 07:13:47

#토네이도 , #미국 , #아기 , #욕조 , #생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