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방역지침 거부"...24시간 정상영업 선언한 카페

입력 2021-12-21 10:35:38 수정 2021-12-21 10:35: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영업시간이 밤 9시로 제한되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강화 조치를 거부하겠다고 선언한 카페가 등장했다.

지난 20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한 카페의 안내문 사진이 올라왔다.

안내문에는 “본 매장은 앞으로 정부의 영업시간 제한 지침에도 24시간 정상영업한다”며 “정부의 이번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거부하기로 했다”고 적혀있다.

또 “전국 14곳 모두 직영점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지난주 (제주) 서귀포점을 폐업하게 됐고, 지난 1년간 누적 적자가 10억 원을 넘었으나 그 어떤 손실보상금도 전혀 받지 못한 채 어렵게 운영해오고 있다. 여러분의 너그러운 이해와 용서, 그리고 많은 이용 부탁드린다”라고 쓰여 있다.

다만 해당 카페 측은 영업시간만 제한만 거부할 뿐 백신패스 등 다른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대해서는 정부 지침을 따를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부 자영업자들은 동의하며 정부의 거리두기 강화 조치를 비판했다. 누리꾼들 역시 "방역 실패하고 자영업자들한테 책임 전가하는 정부 지침에 나도 반대한다”며 동조했다.

반면 “억울하고 납득이 안 돼도 일단은 (지침을) 지켜야 하지 않겠나”는 반응도 이어졌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21 10:35:38 수정 2021-12-21 10:35:38

#방역지침 , #정상영업 , #정부 , #카페 , #정부 방역지침 , #자영업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