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반려견이 4살 아들 공격...온몸으로 막은 美 엄마 사망

입력 2021-12-22 10:00:58 수정 2021-12-22 10:00: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섀널 핑겔 페이스북



미국에서 한 엄마가 아들을 공격하는 반려견을 막다가 양 팔이 절단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피플지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헤더 핑겔(35)이 지난 8일 핏불테리어에 물려 양쪽 팔이 잘린 채 병원에 이송, 결국 8일 만에 사망했다.

핑겔은 핏불테리어가 4살 아들을 공격하자 이를 막으려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의 남자친구 셰인 베르나르데는 '아들이 계단에서 떨어졌다'는 핑겔의 전화를 받고 집으로 와 사고를 목격했다고 전했다.

그는 "반려견이 먼저 아이를 공격했으며, 핑겔이 반려견으로부터 아이를 떼어 놓았다"며 "이에 반려견이 다시 핑겔을 물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후 베르나르데가 집에 있는 총으로 반려견을 쏴 죽여 상황이 마무리됐다. 핑겔의 여동생 섀넌에 따르면 해당 핏불테리어는 이전 주인으로부터 학대를 받아왔으며, 핑겔이 키우는 동안에도 종종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섀넌은 "핑겔은 동물을 사랑했고, 핏불테리어의 공격성을 제어해 잘 키울 수 있다고 생각한 것 같다"며 "핑겔은 아들을 구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영웅이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핑겔의 아들이 개에 물려 다리에 70바늘을 꿰맸다"고 알리며 "상태가 호전돼 최근 퇴원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제 핏불 희생자 단체는 지난해 1~9월 핏불테리어에 물려 사망한 사람이 미국에서만 31명이라고 보고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22 10:00:58 수정 2021-12-22 10:00:58

#핏불테리어 , #개물림 , #미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