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몰래 여탕 들어가 음란행위 한 20대, 업주에게 덜미

입력 2021-12-22 10:01:05 수정 2021-12-22 10:01: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새벽 여자 목욕탕에 몰래 들어가 음란행위를 한 20대 남성이 업주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20대 남성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5시께 인천시 부평구에 위치한 사우나 여탕에 몰래 잠입해 음란행위르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사우나 업주가 A씨를 직접 붙잡아 경찰에 신고 후 현장에서 인계했다.

A씨가 범행을 저지를 당시 여탕을 이용하던 손님은 없었으나 여성 직원이 A씨의 음란행위 장면을 목격했고 업주에게 전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성적인 목적으로 여탕에 들어가 음란행위를 했다고 인정했다.

경찰은 A씨가 과거에도 유사한 범행 전력이 있다는 사실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22 10:01:05 수정 2021-12-22 10:01:57

#새벽 , #여탕 , #20대 , #구속 , #경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