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급발진 추정 승용차 사고로 할머니와 18개월 손녀 숨져

입력 2021-12-22 17:36:25 수정 2021-12-22 17:36: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부산의 한 재래시장 입구에서 급발진으로 추정되는 차량에 의해 할머니와 18개월 된 손녀가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오후 1시 10분께 부산 수영구 수영팔도시장 입구에서 80대 A씨가 운전하던 그랜저 승용차가 주차되어있는 다른 차량을 들이받고, 다시 야쿠르트 전동카트와 손녀를 안고 걸어가던 60대 여성 B씨를 연달아 쳤다.

사고로 B씨는 현장에서 사망했고 18개월 된 손녀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당시 B씨는 손녀를 품에 안은 채 도로변을 지나가다 사고 차량에 부딪혀 이런 변을 당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그랜저 승용차와 부딪힌 야쿠르트 전동카트도 곧 폭발하며 불이 붙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했다.

사고 현장 주변은 전동카트가 폭발할 때 나온 파편 등이 깔려 있었고 화재로 번진 연기 때문에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그랜저 운전자 A씨는 갑자기 차가 앞으로 튀어나갔다며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 씨를 통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전동카트 폭발 원인도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22 17:36:25 수정 2021-12-22 17:36:43

#급발진 , #승용차 , #할머니 , #아기 , #전동카트 , #그랜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