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식약처, 일회용 기저귀 제조업체 현장 점검

입력 2021-12-24 10:09:58 수정 2021-12-24 10:09: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지난 23일 품질 및 위생관리 실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방역관리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기저귀 제조업체를 방문했다.

주요 점검내용은 ▲제조공정 중 철저한 위생·안전관리 확인 ▲2022년 시행예정인 향료에 사용되는 알레르기 유발 가능성분 표시 진행 상황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이다.

식약처는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 등 19개 성분에 대한 일회용 기저귀 안전기준을 설정해 촘촘히 관리하고 있으며, 특히 어린이용 기저귀는 비소, 안티몬, 바륨 등 중금속의 용출 규격과 환경호르몬 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을 추가로 검사하고 있다.

이날 방문한 김진석 차장은 "일회용 기저귀는 피부가 약한 영유아와 위생환경이 취약한 환자 등이 사용하는 제품으로 위생‧안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중금속 등 유해물질과 위생기준을 엄격하게 관리해 사용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우수한 제품을 생산해 달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12-24 10:09:58 수정 2021-12-24 10:09:58

#기저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