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화이자 맞은 52세 남편, 5분전 일 기억 못해" 청원 등장

입력 2021-12-29 13:11:45 수정 2021-12-29 13:12: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화이자 백신을 맞은 남편이 해마가 손상되어 단기 기억을 못하는 상태에 이르렀다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2차 접종한 52세 남편이 해마가 손상되어 단기기억을 전혀 못합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 A씨에 따르면 그의 남편 B씨는 지난 10월 8일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았다. 당시 남편은 일주일간 고열과 복통, 메스꺼움을 느꼈고, 몸 상태가 심상치 않게 느껴지자 같은 달 12일 종합 병원을 방문했다고. 이후 혈전 증상이 있다는 소견에 당일 저녁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받고 귀가한 B씨는 일주일 후에 모두가 퇴근한 회사에서 쓰러졌고, 그 상태로 오랫동안 방치됐다.

응급실에 이송된 B씨는 CT와 MRI, 뇌척수액 검사를 받은 B씨는 검사를 받는 와중에도 몇 초간 발작을 일으켰다고 한다.

여러 가지 검사를 해봤지만 정확한 진단명이 나오지 않아 애를 먹던 와중, MRI 판독 결과 '해마 부분이 하얗게 보이는 자가 면역 뇌염'이라는 소견이 나왔다.

특히 B씨는 5분 전 일도 기억하지 못하고, 아내가 병원 면회를 다녀와 바로 전화를 걸어도 언제 방문했었는지 기억하지 못한다고 한다.

A씨는 남편이 거쳐간 여러 병원에서도 백신으로 인한 이상증상인 것 같다는 소견을 냈지만, 보건 당국에서는 인과성을 인정해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의료진은 B씨에게 온 단기 기억 장애에 대해 '후유 장애가 오래가고 사회생활을 하는 데도 장시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냈다고 한다.

B씨는 회사에서 유능한 사람으로 인정받았지만, 지금은 인지 능력이 없어서 보호자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한다.

A씨는 "단기기억 장애는 후유장애가 오래 가고 사회 생활을 하는데도 장기간의 시간이 걸린다. 남편은 후유장애를 평생 가지고 살아야 한다. 잦은 발작을 일으켜 약도 평생 복용해야 한다. 남은 가족들은 불안함에 어떻게 살아가느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권유해 믿고 맞은 백신으로 인해 바보가 되어버린 남편을 나라가 아니면 누가 책임지느냐"며 "대통령님께서는 '백신 안심해도 된다'며 '부작용 정부가 충분히 보상한다'고 말씀했다. 그 말씀을 굳게 믿는다"고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29 13:11:45 수정 2021-12-29 13:12:42

#화이자 , #남편 , #기억 , #청원 , #단기기억 장애 , #화이자 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