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늘부터 오미크론 신속 확인 PCR 도입

입력 2021-12-30 09:15:47 수정 2021-12-30 09:15: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늘부터 오미크론 변이를 신속하게 판별할 수 있는 PCR(유전체 증폭) 시약 실제 사용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진 후 3~4시간이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를 바로 알 수 있다.

30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판별할 수 있는 PCR(유전체 증폭) 시약이 전국 23개 기관(권역별 대응센터 5곳·시도 보건환경연구원 18곳)에 배포돼 이날부터 실제 검사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 PCR 시약을 사용하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기존 3∼5일에서 3∼4시간으로 대폭 단축된다.

또 새로운 변이 PCR 분석법으로 알파, 베타, 감마, 델타 등 변이 4개에 오미크론 변이(스텔스 오미크론 포함)까지 5개 주요 변이를 한 번에 판별할 수 있다. 한번에 5개 주요 변이를 모두 판별할 수 있는 PCR 검사는 세계 최초다.

당국은 새 시약을 이용해 해외에서 유입된 코로나19 확진자는 물론, 그 외 오미크론 감염자와 접촉력이 확인된 '오미크론 역학적 관련 사례' 등도 함께 분석할 예정이다.

한편, 전날까지 우리나라에서 확인된 오미크론 감염자는 558명이다. 이들과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감염자는 242명이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전날 기자 설명회에서 "진단 검사 능력이 늘어나면 검사량이 많아지고 오미크론 확정 규모는 크게 올라갈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30 09:15:47 수정 2021-12-30 09:15:47

#오미크론 , #신속 , #검사 , #오미크론 신속 , #오미크론 감염자 , #오미크론 변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