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광주서 오미크론 감염 사망자 첫 발생

입력 2022-01-03 13:05:19 수정 2022-01-03 13:05: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환자가 처음으로 사망한 사례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오미크론 관련 사망자들은 광주광역시에 신고된 90대 2명으로 모두 같은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감염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들은 광주 남구 한 요양병원에서 입원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지난해 12월 27일 전남대병원, 같은 달 29일 빛고을 전남대병원에서 각각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에서 “오미크론으로 확진된 첫 사망사례로, 요양병원에 입원했다가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돌아가신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망자들은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도가 가장 높은 고위험군이었다”며 “사망과 관련해서는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당국은 오미크론과 연관성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1-03 13:05:19 수정 2022-01-03 13:05:19

#오미크론 , #사망자 , #광주 , #오미크론 감염 , #광주 남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