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프랑스 남부서 코로나19 새 변이 발견…'돌연변이 46개'

입력 2022-01-04 11:21:22 수정 2022-01-04 11:21: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프랑스에서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했다고 예루살렘포스트 등 외신들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새 변이는 프랑스 남부지역에서 발견돼 소규모로 확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발견한 프랑스 마르세유 IHU 지중해 감염연구센터는 새로운 변이의 이름을 'B.1.640.2'로 지었으며, 관련 논문은 아직 동료 평가를 거치지 않은 상태다.

이 변이는 아프리카 카메룬 여행자 먼저 퍼뜨렸으며 지금까지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서 12명에게 전파된 것으로 전해졌다.

변이에서는 46개의 돌연변이와 37개의 유전자 결핍이 발견됐다.

이렇게 많은 돌연변이를 포함한 만큼 오미크론과 마찬가지로 다른 변이보다 백신에 더 잘 견디고 감염률이 높을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하지만 현재 프랑스에서 우세종으로 알려진 오미크론을 이기고 확산세를 키울 수 있을지 아직 미지수라고 언론들은 전했다.

오미크론의 먼 친척뻘인 이번 변이는, 초기 바이러스에서 변화한 형태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이번 발견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의 출현이 예측불가능하고 변이 확산을 제어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보여준다"고 논문에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04 11:21:22 수정 2022-01-04 11:21: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