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유아 시기별 그림책 고르기 TIP

입력 2022-01-04 17:31:27 수정 2022-01-04 17:31: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책'은 아이의 정서 발달을 돕는 만능 열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영유아에게 책은 다양한 목적과 재미에 따라 만지고, 듣고, 볼 수 있는 좋은 장난감이다. 0~24개월까지 아이의 성장 속도에 맞춰 다양한 그림책을 골라보자.

0~4개월에는 '오감충족' 책

0~3개월 밖에 되지 않은 아기라도, 충분히 책을 즐길 수 있다. 이 때는 아이의 감각기관이 빠르게 발달하는 시기인 만큼, 흑백의 구분이 명확한 '초점책', 색감이 밝고 모양이 단순한 '사물그림책', 만지면 바스락 소리가 나는 '청각자극 책'이 효과적이다. 책에 나온 그림을 가리키며 "여기 나비가 있네", "무슨 소리가 날까" 등 아기에게 말을 걸어주면 더욱 즐거운 책놀이가 된다.

7~12개월에는 '인지놀이' 책

이 시기에 아이는 사물을 분류하고 인지하기 시작한다. 따라서 생활용품, 동물, 아기 모습 등이 그려진 사물 인지 그림책을 보여주는 것이 좋다. 사물 인지를 돕는 책 중에는 다양한 사물의 이름을 알려주는 '사물 그림책', 접혀있는 부분을 펼치거나 책장을 넘기면 까꿍놀이를 할 수 있는 '까꿍놀이책', 동물 이름을 알려주는 '동물 그림책' 등이 있다. 이 때는 특히 아이가 언어의 리듬감에 큰 흥미를 보이는 만큼, 책장 한 켠에 의성어나 의태어가 한줄 정도 담긴 그림책을 보여주면 더욱 즐거워 할 것이다.

13~24개월에는 '일상생활' 책

돌이 지나면 아이는 슬슬 원인과 결과를 인지하게 되고, 시간 개념도 생기기 시작한다. 이 때는 일상생활 모습과 약간의 줄거리가 담긴 그림책을 보여주는 것이 좋다. 또래 아이가 주인공으로 등장해 자신과 비슷한 놀이, 생각, 일상생활을 하는 모습을 보며 아이는 매우 즐거워할 것이다. 목욕, 옷입기, 밥먹기 등의 내용이 적당하며, 특히 '똥' 이야기가 아이들에게 가장 인기가 좋다. 따라서 똥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책을 보여주면 책읽기에 흥미가 없는 아이도 금방 웃음꽃을 피울 것이다.


참고 : 베스트베이비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04 17:31:27 수정 2022-01-04 17:31:27

#영유아 , #그림책 , #시기별 , #책 , #정서발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