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취미가 산스장이라면…1월엔 산불 조심해야

입력 2022-01-06 13:49:56 수정 2022-01-06 13:49: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산스장'에 취미를 붙였다면 1월엔 산불을 조심해야 할 전망이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우리나라 산불 기상지수 변화 경향을 분석하고, 1월 산불 발생 위험도를 예측한 결과 평년보다 산불 위험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2020년 기준으로 지난 60년간 기상관측 자료를 활용하여 20년 단위로 산불 기상지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봄과 가을철의 산불 발생 위험도가 증가하는 경향을 나타냈으며, 1월 산불위험도의 증가폭이 가장 두드러졌다.

특히, 2000년 이후에는 1월의 산불 기상지수가 약 2~4정도 증가했다. 이는 상대적으로 산불 발생 위험성이 약 30~50% 높아진 수치다.

1년 중 1월에 발생한 산불 비율은 1990년대 5.7%에서 2000년대 6.2%로, 2010년대에는 7.4%로 높아졌다. 지난해에는 전체 산불 중 13%에 해당하는 44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이 중 온도가 산불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온도가 1.5℃ 증가하면 산불 기상지수는 8.6% 상승하고 2.0℃가 증가하면 13.5%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창우 국립산림과학원 산불 및 산사태연구과 과장은 "과학적 자료 분석을 근거로 한 '기상·기후인자를 활용한 산불 발생위험 중장기 예측'을 통해 산불 발생에 대한 경각심을 주는 한편 산불위험변화 선제적 대응체계 마련으로 산불 관리능력을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1-06 13:49:56 수정 2022-01-06 13:49:56

#산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