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강원 학교 52곳 '교가·교훈 속 성차별' 사라진다…"아들딸 대신 우리들"

입력 2022-01-07 13:03:56 수정 2022-01-07 13:03: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강원지역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교가·교훈 속 차별 요소를 찾아 개선을 이끌었다.

7일 강원도교육청은 지난해 7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우리 학교 교가·교훈 돌아보기' 사업 결과, 참여를 신청한 초중고 172곳 중 52곳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이는 교가·교훈 속 무심코 지나쳤던 성차별적 요소를 살피고, 학생·학부모·교직원을 비롯한 학교 구성원이 함께 바꿔나가는 계기를 만들고자 추진한 사업이다.

변경된 단어를 살펴보면 '역군'이나 '일꾼', '건아'를 '희망', '새싹'으로 고친 사례가 많았다. 또 '아들딸'을 '우리들'로, '쓸모있는'을 '행복한'으로 교체한 경우도 있었다.

학교 57곳은 학생자치회나 학부모, 동문회의 반대 등을 이유로 수정하지 않았고, 37곳은 학교의 남녀공학 전환 가능성, 통폐합 등을 염두에 두어 보류했다. 26곳은 현재 변경을 진행하고 있다.

도 교육청은 학생들이 스스로 변화의 과정을 주도해나간다는 점에 좋은 의미를 두고 있다.

한 교사는 "교가 속 '아들딸' 가사가 조손가정 친구들에게 상처가 될 수 있으니 '우리들'로 하자는 의견을 학생들이 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앞서 도 교육청은 여름, 교가·교훈에 담긴 성차별적 요소를 파악하고 수정하고자 도내 초·중·고 특수학교 637곳으로부터 교가·교훈 전문을 받았다. 대표적인 성차별적 요소는 '순결', '자애', '건아', '정기' 등이 있었다.

이를 성별영향평가 및 관련 전문가들의 태스크포스(TF) 평가 과정을 통해 성차별 요소 점검 기준을 만들어 학교 별로 안내했다.

또 학교마다 자율 수정 기간을 두어 동문회, 운영위원회, 학부모회, 학생자치회 등의 협업 하에 자율적으로 수정할 수 있도록 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시대 흐름에 맞지 않는 교가·교훈 속 차별·시대착오적인 요소를 스스로 개선한 것은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이 됐을 것"이라며 "학교 속 평등 문화 정착에 더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07 13:03:56 수정 2022-01-07 13:03:56

#교가 , #교훈 , #성차별 , #일꾼 , #건아 , #교육청 , #강원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