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산부 배려석 앉고 놀란 이재명 "이런 치명적인 실수를"

입력 2022-01-12 17:31:50 수정 2022-01-12 17:31: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비어 있는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에 모르고 앉았다가 급하게 사과했다.

지난 9일 민생 탐방을 위해 지하철을 탄 이재명 후보는 임산부 배려석에 앉았다가 시민에게 안내를 받은 뒤 곧바로 일어나며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고 사과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4호선 혜화역에서 2호선 홍대입구역까지 지하철로 이동하며 유튜브 라이브 영상을 진행했다.

동대문역에 정차했을 때 빈 좌석이 생기자 이재명 후보는 "이제 자리가 생겼는데 내릴 때가 됐네”라며 앉았다. 그러자 옆에 있던 시민이 “여기 앉으시면 안 된다"라고 말했고 임산부 배려석인 것을 확인한 이 후보는 바로 일어나며 겸연쩍게 웃었다.

이 후보가 "아 그렇구나. 난 왜 비었나 했더니. 이런 치명적인 실수를"이라며 "우린 이런 데 한번 걸리면 큰일 나요. 사진 찍히면 '노약자석도 모른다' '임산부석도 모른다' 해가지고 신문 1면에 이렇게 나온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이 후보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됐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1-12 17:31:50 수정 2022-01-12 17:31:50

#이재명 , #지하철 , #대통령선거 , #임산부배려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