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년 간 국민 독서량 감소…2019년보다 성인 3권·학생 6.6권 ↓

입력 2022-01-14 13:01:11 수정 2022-01-14 13:07: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한 해 우리나라 성인과 학생의 독서량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21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1년(2020년 9월~2021년 8월)간 종이책과 전자책·소리책(오디오북)을 포함한 성인 평균 종합 독서량은 4.5권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보다 3권 줄어든 수치다.

지난 1년간 일반 도서를 한 권 이상 읽거나 들은 사람의 비율을 의미하는 연간 종합 독서율도 47.5%로 작년보다 8.2%포인트 감소했다.

초·중·고교 학생은 연간 종합 독서량(교과서·참고서 등 제외)이 34.4권, 종합 독서율이 91.4%로 2019년보다 독서량은 6.6권, 독서율은 0.7%포인트 감소했다.

그러나 20대 청년층(만 19~29세) 독서율은 78.1%로 2019년보다 0.3%포인트 소폭 증가했고, 모든 성인 연령층과 비교해 높은 독서율과 많은 독서량을 보였다.

'2021년 국민 독서실태' 종합독서량(종이책+전자책+오디오북/ 성인·학생)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종이책 독서율은 성인 40.7%, 학생 87.4%로 2019년보다 각각 11.4%포인트, 3.3%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전자책 독서율은 성인 19%, 학생은 49.1%로 2019년보다 각각 2.5% 포인트, 11.9%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학생과 20대 청년층을 중심으로 전자책 이용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오디오북 독서율은 성인은 4.5%, 학생은 14.3%로 2019년보다 성인은 1%포인트 소폭 증가했고, 학생은 4.4%포인트 하락했다.

이번에 처음 조사한 '코로나19 발생 이후 독서 생활 변화'와 관련해선 성인은 대체로 큰 변화가 없다고 답했으나, 학생은 독서량, 종이책 독서 시간이 증가했다는 응답이 모두 40% 이상이었다.

다만, 실제 학생의 독서량과 종이책 독서 시간은 지난 조사와 비교해 증가하지 않아, 주관적 인식과 실제 독서 생활과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서하기 어려운 이유로는 성인은 '일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26.5%), '다른 매체·콘텐츠 이용'(26.2%)을 주로 꼽았다.

학생은 '스마트폰, 텔레비전, 인터넷 게임 등을 이용해서'(23.7%)를 가장 큰 장애 요인이라고 답했다.

'2021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 독서 장애 요인 (성인·학생)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격년 단위로 이뤄지는 이번 조사는 지난해 9~11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6천 명과 초등학생(4학년 이상) 및 중·고등학생 3천320명을 대상으로 성인은 면접조사, 학생은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보고서는 문체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14 13:01:11 수정 2022-01-14 13:07:06

#독서량 , #독서율 , #문화체육관광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