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내일부터 재택치료 기간 10일->7일로 단축

입력 2022-01-25 15:25:05 수정 2022-01-25 15:25: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내일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자의 격리기간이 현행 10일에서 7일로 줄어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5일 정례브리핑에서 26일부터 10일간의 재택치료 관리기간을 7일간의 건강관리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재택치료자는 7일간 건강관리를 받은 후 3일간 추가로 자가격리해 총 10일간 격리해야 했지만, 26일부터는 추가 자가격리 없이 7일간의 건강관리로 단축된다.

다만 예방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확진자의 경우 3일간 외출을 자제하는 '자율격리' 기간을 추가로 가져야 한다.

자율격리 기간에는 현행 자가격리 기간과 달리 별도의 이탈 확인 조치가 이뤄지진 않는다.

현재 자가격리는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확진자가 집에 머무르고 있는지 GPS로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최종균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재택치료반장은 "그간 500만명 정도의 격리자가 있었는데 이탈률이 0.1%에 불과할 정도로 일반 시민분들께서 정부의 방역정책에 잘 협조해주셨다"며 "지자체에서 별도 관리를 하지 않아도 자율적으로 준수해주실 것으로 믿고 정책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26일 이전에 재택치료를 시작한 환자에게도 소급 적용이 가능하다.

최 반장은 "지자체에서 의료기관과 판단해 소급적용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방역 당국은 건강관리 기간 동안 진행되는 건강모니터링도 하루 2∼3회에서 1∼2회 수준으로 완화되는 방안도 추후 시행할 방침이다. 건강 모니터링 횟수를 줄일 경우 위험도별로 고위험군은 하루 2회, 저연령층 등 저위험군은 1회 진행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1-25 15:25:05 수정 2022-01-25 15:25:05

#재택치료 , #단축 , #재택치료 관리기간 , #재택치료 기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