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사적모임 6인·밤 9시 영업' 거리두기 2주 연장

입력 2022-02-04 10:03:41 수정 2022-02-04 10:03: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적모임을 최대 6인으로,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로 제한하는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연장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오는 6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지침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설 연휴가 지나면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거침없이 상승하고 있다. 지금은 안전운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거리두기를 일부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고심 끝에 현재 조치를 2주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결정에 대해 답답한 마음이 들 수도 있겠지만, 이해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한다"며 "방역상황을 어느 정도 관리할 수 있다는 판단이 선다면, 그(2주) 사이라도 방역 조치의 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총리는 오는 7일부터 '먹는 치료제' 처방 대상을 기존 60세 이상에서 50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의 기동성에 맞서 재택치료 체계도 더 빠르고 더 촘촘하게 보완하는 방안을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면서 "내주부터 '자기기입식 역학조사'가 도입된다. 앞으로는 스스로 감염 위험을 파악해서 행동하는 방식으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2-04 10:03:41 수정 2022-02-04 10:03:41

#사적모임 , #김부겸 국무총리 , #오미크론 변이 ,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