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검찰, '상도유치원 붕괴' 사고 책임자들 3년만에 기소

입력 2022-02-05 09:00:01 수정 2022-02-05 09: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연합뉴스



지난 2018년 9월에 발생한 서울 동작구 상도 유치원 붕괴 사고의 책임자와 법인들이 사고 발생 3년만에 재판에 넘겨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김우 부장검사)는 상도 유치원 인근 다세대주택 시공사의 안전보건총괄책임자 등 7명을 산업안전보건법과 건축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해 말 불구속기소 했다. 시공사를 비롯한 법인 4곳도 양벌규정에 따라 함께 기소됐다.

이들은 유치원 인근에서 공사를 진행하면서 흙막이의 안정성을 평가하는 부착력 시험을 하지 않고, 사고 이전 안전진단에서 위험 징후가 발견됐음에도 적절한 사전 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지하 1층에 지상 3층인 해당 유치원 건물은 지난 2018년 9월 6일 밤 인근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져 지반이 침하하면서 10도 정도 기울어졌다.

흙막이 공사에는 건설업 무등록업자도 하청을 받고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흙막이를 설계한 토목기사는 다른 토목설계 업체 명의를 빌려 공사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추가 사고를 막기 위해 일부 건물이 철거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2-05 09:00:01 수정 2022-02-05 09:00:01

#상도유치원 , #책임자 , #붕괴 , #상도유치원 붕괴 , #추가 사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