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재명 "위기아동 조사사업 전국으로 확대"

입력 2022-02-07 14:55:08 수정 2022-02-07 14:55: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7일 ‘명확행(이재명의 확실한 행복)’ 16번째 공약으로 위기 아동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는 정책을 제안했다.

이는 이 후보가 경기지사 시절 진행했던 정책의 일환이다. 지난 2019년 16만4000여명을 조사해 2년 동안 90명의 위기아동을 발굴하여 지원한 것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의도다.

이재명 후보는 "지금 이 순간에도 공포와 배고픔에 떨며 울고 있는 아이가 있을지 모른다"면서 "학대 상황이나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위기아동을 하루라도 빨리, 한 명이라도 더 찾아내야만 한다"며 정책 제안 이유를 전했다.

앞서 경기도는 전국 최초로 주민등록 사실조사와 동시에 위기아동을 발굴하는 '아동의 안부를 묻다' 사업을 시행했다. 통·리장이 집집마다 방문하며 주민등록사항과 실제 거주사실이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실시하며, 보육시설에 다니지 않는 가정 보호 아동을 확인하고 안전한지 여부를 추가로 보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어려운 상황에 놓인 아이들을 찾아내어 안전하게 조치하는 것,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는 일"이라며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은 경기도뿐만 아니라 어디라도 있다. 단 한 명의 위기아동도 놓치지 않도록 전국 확대를 검토하겠다. 그것이 바로 국가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2-07 14:55:08 수정 2022-02-07 14:55:08

#이재명 , #위기아동 , #아동보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