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QR 체크 이제 안할수도'…정부, 출입명부 중단 검토

입력 2022-02-10 10:55:40 수정 2022-02-10 10:56: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등 다중이용시설 출입명부를 더 이상 쓰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QR코드와 안심콜 등 출입명부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을 추적할 때 쓰였지만,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고 역학조사가 간소화된 만큼 명부 관리 필요성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기 기입식 조사서'를 도입함에 따라 역학조사가 IT를 기반으로 어느 정도까지 이뤄지는지 지켜보고, 확진자 동선 추적용 전자출입명부의 유지 여부에 대해서도 함께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7일 확진자가 직접 설문조사 URL 주소에 접속해 접촉자 등을 입력하는 '자기 기입식 조사' 방식의 역학조사를 도입했다. 역학조사를 하던 보건소 인력을 고위험군 관리에 투입하기 위해 대면·전화 역학조사 방식을 없앤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도 다른 브리핑에서 "고위험 확진자와 확진자 동거가족을 중심으로 방역 대책을 펼치기로 함에 따라 전자출입명부의 기능은 약화됐다"면서 "그에 따라 후속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QR코드의 경우 접촉자 추적 외에도 종이증명서, 쿠브(COOV·전자예방접종증명서)와 함께 방역패스 인증용으로 쓰이고 있다.

방대본은 현장에서 일어나는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QR코드 활용 범위를 조정할 방침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10 10:55:40 수정 2022-02-10 10:56: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