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0명 중 4명은 잔금대출 때문에 새 아파트 못들어간다"

입력 2022-02-17 13:36:34 수정 2022-02-17 13:38: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부터 잔금대출이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산정에 포함됨에 따라, 대출을 받지 못해 아파트에 입주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은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인 주택건설업체 500여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전국 아파트 미입주 사유를 알아본 결과 '잔금대출 미확보' 응답이 전체의 38.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17일 밝혔다.

분양받은 아파트에 입주하지 못한 10가구 중 4가구는 잔금대출을 받을 수 없어 들어가지 못한 셈이다.

지난해 말부터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 정책으로 금융권 대출이 더욱 어려워졌고, 올해에는 잔금대출도 개인 DSR 산정에 포함되기 시작해 대출 한도가 더욱 줄어들면서 대출을 못해 입주하지 못하는 경우가 여전히 상당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잔금대출 미확보 응답 비율이 처음으로 40%를 넘었던 지난해 12월(40.7%)에 비하면 소폭 낮아진 수치다. 잔금대출 미확보 다음으로는 '기존주택 매각 지연'(33.3%), '세입자 미확보'(17.5%), '분양권 매도 지연'(3.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연구원이 이날 발표한 전국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이달 전망치는 76.9, 지난달 실적치는 77.3으로 전달 대비 각각 5.7포인트, 4.0포인트 감소했다.

HOSI는 공급자 쪽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를 진행하는 아파트 단지의 입주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100 이상이면 입주 여건 양호, 그 미만이면 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윤종만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작년 말 대출규제 강화 정책에 따른 잔금대출 확보에 대한 우려로 실적치와 전망치 모두 하향세를 보이면서 1년여 만에 70선으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17 13:36:34 수정 2022-02-17 13:38:07

#잔금 , #대출 , #아파트 , #분양 , #입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