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학생들이 부모·선생님께 제일 듣고싶은 말은?

입력 2022-02-22 13:52:42 수정 2022-02-22 13:52: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 학생들이 부모와 선생님, 친구들에게서 가장 듣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서울시교육청은 학교폭력 예방 프로그램으로 진행한 '소통·배려·성장 캠페인 공모전'에서 학생과 선생님, 학부모가 듣고 싶어하는 말을 조사해 10개씩 응모 빈도순으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중 학생이 친구로부터 가장 듣고 싶은 말은 808건 중 225건이 모두 유사한 의미의 '내 친구가 되어줘서 고마워'였고, '같이 놀자'라는 말이 그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로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든 학생들의 현 상황이 반영됐다.

학생이 부모님으로부터 듣고 싶은 말은 '우리 딸·아들, 정말 잘했어', '항상 사랑한다', '넌 지금도 잘하고 있어' 순이었으며, 선생님에게서는 '참 잘했어요', '괜찮아, 잘하고 있어', '우리 함께 열심히 해보자'라는 말을 듣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선생님과 부모님은 어떨까. 선생님이 학생에게 듣고 싶은 말은 '항상 감사합니다', '선생님 수업이 제일 재미있어요', '우리 선생님이 최고예요'였으며, 부모가 자녀에게 듣고 싶은 말은 '엄마·아빠 자녀라 너무 행복해', '사랑해요', '고마워요' 순이었다.

서울시교육청은 또 학교폭력 예방을 주제로 한 N행시, 그림, 4컷만화, 캐릭터를 함께 공모해 90건을 선정했으며 희망하는 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전시회를 운영, 수상작품집으로도 제작해 학교에 배부할 계획이다.

이번 캠페인은 서울시교육청이 지난해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학교폭력 경험·인식 조사에서 1천 명당 피해 응답 건수가 언어폭력(8.6건)이 가장 많이 나타나는 등에 대한 해결책으로 진행된 것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22 13:52:42 수정 2022-02-22 13:52:42

#학생 , #부모 , #선생님 , #친구들 , #서울시교육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