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소아확진자 동네병원 외래진료 곧 시작"

입력 2022-02-28 17:00:01 수정 2022-02-28 17: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앞으로 코로나19 소아 확진자가 동네 소아과에서도 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소아 환자의 경우 비대면 진료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어제 병상을 갖고 있는 소아과 병·의원 중심으로 논의를 진행했고, 오늘부터 외래진료에 참여할 수 있는 의료기관을 모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아 확진자는 본인의 건강 상태를 정확히 설명하지 못해 증상이 급격하게 악화될 가능성이 있지만, 현행 체계에서는 발열 등의 증상이 있어도 평소 다니던 병·의원에 전화해 상담하거나 119를 불러 긴급하게 응급실로 이동해야 한다.

박 반장은 "특정 병원에서만 코로나19를 진료하는 시스템으로는 유행을 감당할 수 없다"며 "앞으로 소아 진료 등에서 외래진료가 더 확장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2-28 17:00:01 수정 2022-02-28 17:00:01

#소아확진자 , #동네병원 , #외래진료 , #정부 , #동네 소아과 , #소아 확진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