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입학식날 7살 장애 아들 살해 비극..."생활고 때문에"

입력 2022-03-03 11:20:03 수정 2022-03-03 11:2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장애를 앓고 있던 7살 아들을 살해한 40대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4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자택에서 장애를 앓고 있던 아들 B(7) 군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7시께 A씨의 오빠로부터 "A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A씨 자택을 방문해 숨진 B군과 함께 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경제적으로 힘들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B군은 숨진 당일 초등학교 1학년에 입학할 예정이었으며 A씨와 B군은 단둘이 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03 11:20:03 수정 2022-03-03 11:20:03

#생활고 , #장애 , #아들 , #살인 혐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