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미크론 여파에...개학 첫날 학생 16만명 등교 못해

입력 2022-03-03 12:51:59 수정 2022-03-03 12:51: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개학 첫날이었던 2일 코로나19 오미크론 여파로 인해 전국 학생 16만명이 등교를 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교육부에 따르면 개학일 기준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앱)에 참여한 학생은 586만7888명 중 491만명으로 참여율은 83.7%이다.

학교급별 참여율은 중학교 90.5%, 초등학교 86.8%, 고등학교 84.2%, 특수학교 70.9%, 유치원 51.6%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자가진단 앱을 통해 등교 중지 안내가 진행된 학생은 15만8171명(2.69%)으로 집계됐다.

등교 중지 안내 학생수는 자가진단 앱의 등교 중지 안내 항목인 △임상증상 여부에 '예' 응답 △본인 또는 동거인 신속항원검사 양성 응답 △본인 또는 동거인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대기 등에 응답한 학생 수다.

다만 자가진단 앱을 사용하지 않은 학생이 전체의 16.3%인 만큼 실제 등교하지 못한 학생은 더 많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같은 오미크론 확산세에 대비해 교육부는 앞서 새 학기 모든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지원, 등교 전 선제검사를 권고한 바 있다. 키트는 3월 첫째주 현재 606만개 지급이 완료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03 12:51:59 수정 2022-03-03 12:51:59

#오미크론 , #개학 , #학생 , #등교 , #오미크론 확산세 , #등교 중지 , #코로나 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