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은경 "5~11세 고위험군 어린이 우선접종, 14일 계획 발표"

입력 2022-03-07 17:10:01 수정 2022-03-07 17:1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곧 시작될 전망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5∼11세용 백신에 대한 공급 일정을 확정해 접종계획을 준비하고 있다"며 "다음 주 월요일 정도에 세부 접종계획을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11세 대상 코로나19 백신이 안정성을 확보했다고 보고 지난달 23일 국내 사용을 허가했다.

식약처가 사용 허가를 내준 백신은 한국화이자제약의 5∼11세용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 0.1㎎/mL(5∼11세용)'로, 이 제품은 1회 투여 용량의 유효성분 양이 12세 이상을 대상으로 허가받은 백신의 3분의 1 수준이다.

정 본부장은 "5∼11세용 백신은 굉장히 다른 백신이기 때문에 이 백신에 대한 공급 일정을 확보해 세부 사항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5∼11세에 대해서도 (백신의) 감염 예방이나 중증 예방효과가 확인되고 있어, 면역저하자를 비롯한 고위험군의 경우 좀 더 우선적으로 접종을 시행하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어 "최대한 조기에 접종을 시행할 수 있게끔 접종 기관을 지정하고 접종 안내 및 예약 등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07 17:10:01 수정 2022-03-07 17:10:01

#고위험군 , #우선접종 , #어린이 백신 , #화이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