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흡연자 사망위험, 비흡연자보다 男 1.7배 女 1.8배 높아

입력 2022-03-14 15:26:31 수정 2022-03-14 15:26: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질병관리청이 한국인의 직접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수와 직·간접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경제적 비용을 조사했다. 그 결과 지난 2019년 5만8000여명이 흡연으로 인해 사망했고, 12조1913억원이 소요된 것으로 추산됐다.

해당 통계는 국가 주도의 대표성 있는 자료산출을 위해 2019~2021년 질병관리청-국민건강보험공단-통계청 자료를 연계한 ‘흡연 폐해 연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산출 방법을 표준화해 작성됐다.

지난 2019년 직접 흡연기준 추정 사망자 수를 산출한 결과 총 5만8036명(남 5만942명, 여 7094명)으로 기여사망률은 남자는 32.3%, 여자는 5.3%였다.

또한, 현재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흡연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남자 1.7배, 여자 1.8배 높고, 같은 조건 과거 흡연자일 경우에는 남자 1.1배, 여자 1.3배 높았다.

사회경제적 비용은 직접 흡연 같은 해 기준 총 12조1913억 원이 추계됐다. 세부적으로는 의료비, 교통비, 간병비 등 직접비 4조6192억원, 의료이용 및 조기 사망에 따른 생산성 손실 등의 간접비로 7조5721억원이 들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청장은 "우리나라에서 흡연으로 인한 질병과 사망에 따라, 개인과 사회의 시간·자본의 가치 및 잠재적인 손실까지의 부담이 상당하다며 우리의 건강과 미래를 위해서라도 금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관련 기관 간 협력 및 민간전문가를 통한 연구 활성화로 국가금연정책의 강력한 과학적 근거자료 마련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3-14 15:26:31 수정 2022-03-14 15:26:31

#흡연자 , #사망위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