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사회적 거리두기 사적 모임 6인→8인

입력 2022-03-18 09:36:04 수정 2022-03-18 09:36: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오는 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해 사적 모임 인원을 기존 6인에서 8인으로 확대한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발표했다.

권덕철 장관은 "오미크론의 대유행과 의료대응체계의 부담, 그리고 유행 정점 예측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거리두기를 대폭 완화하기에는 우려가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하지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분들의 생업의 고통을 덜고, 특히 국민들의 일상 속 불편을 고려해 인원 수만 소폭 조정하는 것으로 격론 끝에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다만 모임 인원은 늘었으나 다중이용시설 운영 시간을 오후 11시까지 제한하는 것은 기존과 동일하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3-18 09:36:04 수정 2022-03-18 09:36:04

#사회적거리두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