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잠 푹자고 기분 좋아져"…여성 현혹해 필로폰 주사한 20대

입력 2022-03-18 14:43:23 수정 2022-03-18 14:43: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평소 알던 사이인 여성을 꼬드겨 수 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완주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A(24)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50분께 전주시 완산구에 위치한 피해 여성 B씨의 집 앞에서 B씨를 만나 필로폰을 주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기분이 좋아진다", "잠을 푹 잘 수 있다"는 말로 B씨를 현혹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뿐만 아니라 지난 10일에도 B씨를 완주군 이서면 한 모텔로 데려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성범죄도 잇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함께 수사 중이다.

A씨는 또 지난 12일 오후 11시께 전주시 덕진구 한 모텔에서 다른 여성 C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여러 여성과 마약을 투약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이외에 다른 범죄에 관해서도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3-18 14:43:23 수정 2022-03-18 14:43:23

#필로폰 , #경찰 , #모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